Arm Linux Kernel Hacks

rousalome.egloos.com

포토로그 Kernel Crash


통계 위젯 (화이트)

8179
1390
307630


[임베디드] 꼰대 개발자가 되는 방법(1) 임베디드 에세이

여러분! 꼰대 개발자가 되고 싶나요? 꼰대로 이름을 날리고 싶다면 이 글을 꼼꼼히 끝까지 읽어 주세요.

리눅스를 개발하면서 수 많은 꼰대들을 만났습니다. 그런데 연차가 늘어날 수록 꼰대를 만나는 확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 같은데요. 그 동안 제가 개발실에서 만나 뵈었던 꼰대님과 교류를 통해 얻은 교훈을 공유하고 싶어요.

꼰대가 되는 가장 빠른 방법: 스스로가 성공한 개발자라고 확신한다!
 
위대한 꼰대가 되기 위해서 먼저 자신의 개발 능력이 상대방보다 100% 월등하다는 것을 확신해야 합니다. 개발 연차가 많던, 부장이나 개발 이사와 같이 직급이 높던, 성과급이나 월급을 많이 받던, 이 중 반드시 하나는 갖춰야 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다음과 같은 확신입니다.

   * 다른 개발자들도 내가 생각하는 성공의 정의에 따른다!

이런 확신을 지키기 위해서는 자신과 다른 분야에 몸담고 있는 개발자와 교류를 하지 않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해야 합니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일상 생활에서 나와 다른 관점으로 개발하는 개발자들을 배척하게 됩니다. 여기까지 문장을 읽고 제가 무슨 소리를 하는지 잘 이해를 못하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꼰대 개발자들의 어록을 조금 말씀드려 볼까요? 물론 임베디드 리눅스 분야에 한정된 예시입니다.

   * 하드웨어 장비를 나처럼 못쓰는 인간들은 죽어야 해!
   * 빌드 스크립트와 소스 구조를 보는 게 제일 중요해! 이걸 못하는 놈들은 다들 허접들이야!

잘 이해가 가시나요? 자신이 뭔가 잘한다고 믿는 걸 다른 개발자가 못하면 허접 취급을 합니다. 그러면서 다음과 같은 주장을 펼칩니다.

   * 리눅스 커널 소스 코드는 절대로 볼 필요가 없어! 우리가 직접 커널의 스케줄러 소스 코드를 고치냐?
     리눅스 커널을 공부하는 인간은 참 쓸모 없는 짓을 하는 거야
   * 디버깅은 할 필요가 없어! 버그는 하루면 누구나 잡거든!

예시를 조금 들었으니 이제 조금 더 이해가 되시나요? 꼰대 임베디드 리눅스 개발자님은 이러지 않고서는 스스로 100% 확신하고 있는 믿음을 지키기가 어렵습니다.

한 회사에 오랫동안 붙어 있거나 오로지 한 분야에만 머물어 개발을 하는 것도 이런 확신을 지키는 것에 큰 도움이 됩니다. 보통 비슷한 개발을 하는 집단 내에 소속된 개발자 끼리는 비슷한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렇게 몇 년간 비슷한 개발자들이 하는 이야기를  꾸준히 들으면 진짜 그렇게 느끼고 확신하게 되기 마련입니다. 

   * 하드웨어 장비를 나처럼 못쓰는 인간들은 죽어야 해!
   * 빌드 스크립트와 소스 구조를 보는 게 제일 중요해! 이걸 못하는 놈들은 다들 허접들이야!
   * 브링업을 못하는 개발자는 쓸모가 없어!
 
너무 넓은 선택지는 꼰대님들의 머리만 복잡하기 만들 뿐입니다.

꼰대 임베디드 개발자가 되기 위해 피해야 되는 것은 다른 나라로 여행을 하거나 해외 개발자와 협업하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꼰대 개발자가 되기 위해 피해야 할 가장 위험한 행동입니다. 물론 개발 분야를 바꾸는 것도 위험하지만 아예 해외 개발자와 함께 일하는 것도 주의하셔야 합니다. 해외 개발자들은 일단 수평적인 마인드로 소통하려고 하므로 이들과 일을 하려면 생각하는 방식을 많이 바꿔야 합니다.

   * 그래서 꼰대 개발자가 되려면 먼저 오픈 소스 활동을 해서는 안됩니다.

그래서 임베디드 꼰대 개발자님들이 그동안 기껏 쌓아 올린 지위나 명예가 크게 흔들릴 수도 있습니다. 최대한 해외 개발자와 함께 협업하는 것을 멀리 합시다. 

다른 개발자들도 나처럼 성공하고 싶어 한다고 확신한다!

자, 이제 그다음 해야 할 일은 다른 개발자들이 모두 다 나처럼 되고 싶어 한다고 스스로 확신하는 것입니다. 왜냐면 임베디드 리눅스 꼰대 개발자들은 다음과 같이 생각할 확률이 높거든요.

   * 나는 성공한 사람이다! 
   * 내가 속한 집단에서는 나처럼 되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지가 없다!
   * 다른 후배 개발자들은 당연히 나의 직급에 오르고 싶을 것이다.
   * 물론 당연히 나만큼 벌고 싶을 것이고, 내 명함을 받으면 고개를 조아리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 비록 회사 밖에서 사람들은 버릇없이 나를 40대 후반의 아저씨라고 부르지만, 나는 적어도 회사에서만큼은, 
      후배 개발자들 앞에서만큼은 절대적인 힘을 가진 무소불위의 존재다. 
   * 가끔, 술을 사달라고 연락을 하는 걸 보니 나를 존경하는 것이 틀림이 없다.
   * 술자리에서 내가 입만 열면 다들 조용해지면서 내 말에만 귀를 기울이니 내 말이 얼마나 값어치가 있는지는 도저히 반박할 구석이 없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  내가 이 자리까지 오르기 쉽지 않았지만, 특별히 기특한 너희들에게만 큰 은혜를 베풀겠다!

결국 꼰대 개발자들은 열심히 조언을 해줍니다. 

  *  너희들은 나처럼 개발을 해야 한다! 그래야 나와 같은 레전드 개발자가 될 수 있다!

이렇게 꼰대 개발자들이 나의 귀중한 시간을 할애해 자신의 소중한 노하우와 가르침을 전했는데도 그 말을 따라 하지 않는 후배 개발자들이 생깁니다. 심지어 아예 무시하는 개발자들도 생기죠. 이런 상황에서는 꼰대 개발자는 후배 개발자를 불러서 다그칩니다.

   * 너희 그러면 개발자로써 인정 못 받는다! 

하지만 후배 개발자들은 꼰대 개발자들의 조언을 들어 주는 척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행동은 예전과 그대로입니다.





"이 포스팅이 유익하다고 생각되시면 공감 혹은 댓글로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혹시 궁금한 점이 있으면 댓글로 질문 남겨주세요. 아는 한 성실히 답변 올려드리겠습니다!"

Thanks,
Austin Kim(austindh.kim@gmail.com)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